조회 수 300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미디액트 강좌 소식 / 2016년 6월 



장르의 속살

6월9일~7월28일 매주 목요일 19:00-22:00(3시간*8회)ㅣ수강료_15만원ㅣ강사_김곡


%C0%E5%B8%A3%C0%C7%BC%D3%BB%EC.png 

↑ 배너 이미지 클릭시 강좌 신청 페이지로 이동합니다 ↑ 


%BD%BA%C5%A9%B8%B0%BC%A6_2016-04-20_%BF%




특징


할리우드 고전시기 이후의 장르들을 분류해보고, 그 영화들이 왜 그렇게 재밌었는지 곱씹어본다.

각 아이템에 대해서 우리가 붙이게 될 개념들, 

그리고 내러티브와 알레고리 분석을 통해서 추출하게 될 각종 도식과 그래프들은 기껏해야 보너스다.

진정한 알맹이는 이미 우리의 마음 속에.



강의는 이렇게 진행돼요


이 강의는 할리우드 장르를 다룬다. 특히 80년대부터 2000년대까지의 황금기를.

2010년대 이후는 할리우드의 폐색기로 간주하며 과감하게 퇴갤시킨다.

각 강의마다 하나의 장르를 정하고, 그 장르에서 통용되는 법칙, 관습과 규칙, 

그리고 꼬기오처럼 등장하는 아이템과 문제의식을 콕콕콕 찝어본다.

어떤 장르든, 그 장르를 정의하는 잇-아이템과, 공통적인 문제의식, 그리고 그들을 아우르는 알레고리가 있다. 

그리고 바로 그러한 것들이 우리로 하여금 쌍엄지를 들도록 하는 진정한 견인차들이다.


예컨대 슈퍼히어로에서 테크놀로지를 쓰는 히어로와 선험적 초능력을 쓰는 히어로를 구분해보고, 

그 힘의 원천으로서의 트랜지스터들을 분류해본다.

그리고 왜 수퍼악당은 히어로보다 더 멋있어야 하는지를 음미해본다. 음~

또 예컨대 SF괴수물에서 괴수는 기계와 생명 사이 어디쯤 놓이는지에 대해서 자문해보고, 

그들이 과연 얼마나 자신의 척추를 접을 수 있는지에 대해 측정해본다(실제로 SF 괴수들은 무척추 동물을 원형으로 삼는다).

그들을 만났을 때 우리가 어떻게 대처해야지 생존할 수 있는가도 음미해보자. 음~

또한 예컨대 어드벤처 물에서 부비트랩은 과연 왜 무서운 동시에 코믹한가에 대해서도 질문해본다.

근본적으로 장치는 왜 우리 자신이 스스로에게 부과하는 단두대인지를 자문하고(실제로 부비트랩의 건전지는 우리 자신의 몸무게이다). 또 음미. 음~


물론 이러한 장르의 규칙을 해부해가는 동안, 우린 각 장르를 담당한 작가들의 세계관도 동시에 늘어놓고, 

심지어는 비교/대조하는 오만함을 잊지 않을 것이다.

예컨대 토니 스콧과 마이클 베이의 속도 개념을 비교해본다든지, 스티븐 스필버그의 생략하는 힘에 대해서 떠들어본다든지.


물론 각 강의마다 간단한 발제문과 함께, 행여 영화를 못보고 오신 분들을 위해서 간략한 클립들이 제공될 것이다.

그러나 더욱 중요한 것은, 각 강의 전에 요구되는 영화들을 모두 보고 오는 근면성실함, 

혹은 바쁜 일상 탓으로 미처 못보고 왔을 때에도 유지할 수 있는 불굴의 초연함이다.




커리큘럼


목표

주요개념

학습내용

필요장비 및 교재

1회차

6/9(목)

슈퍼히어로

트랜지스터

테크놀로지와 초능력의 구분.

그에 따른 트랜지스터와 맞수의 분류

왜 흑인 악당은 없을까?

<슈퍼맨 1, 2>

<배트맨 1, 2>

<스파이더맨 1, 2>

<아이언 맨 1, 2>

<블레이드 1, 2>

2회차

6/16(목)

액션

망원렌즈

망원렌즈의 존재론.

토니 스콧과 마이클 베이의 속도개념 비교.

우리가 느린가, 아니면 세상이 빠른가? 

<크림슨 타이드>

<에너미 오브 스테이트>

<나쁜 녀석들>

<더록> <아마겟돈>

<아일랜드>

3회차

6/23(목)

시간여행

연극

왜 시간여행은 연극적인가?

져멕키스와 버호벤의 기억원뿔 비교.

<빽 투더 퓨처 1, 2>

<토탈 리콜>

4회차

6/30(목)

재난영화

괴수영화

지표

재난의 징후는 언제 보이는가?

지표와 숭고에 대해서.

재난영화와 괴수영화의 징후 비교

<타워링>

<포세이돈 어드벤처>

<트레모스>

<딥 라이징>

<제 7광구>

5회차

7/7(목)

SF 괴수

척추

괴수의 생체위장술

괴수는 기계인가 생물인가?

왜 괴수는 징그러운가? (무척추/아척추 동물)

괴수를 어떻게 이길 수 있는가? (강철척추 혹은 물렁척추)

<에일리언 1, 2, 3>

<프레데터 1, 2>

<괴물> <그렘린>

6회차

7/14(목)

어드벤처

부비트랩

장치와 환경에 대해서.

왜 장치는 시험인가? (장치의 건전지는 무엇인가?)

 스필버그의 생략에 대해서. (부비트랩의 생략하는 힘)

<구니스>

<인디아나 존스 1, 2, 3>

7회차

7/21(목)

공포

전염

귀신과 좀비의 구분

전염의 기호사각형. (자가전염/자가면역)

태국의 유물론 여귀들

전염매개체란 영혼인가, 물질인가?

<링> <주온>

<살아있는 시체들...> 시리즈

<28일후> <28주후>

<셔터> <커밍순> <디 아이> 

8회차

7/28(목)

실험


실험영화는 장르인가?

마리오네트, 구조주의, 옵티컬 프린팅,

케미칼, 파운드 풋티징

체코 인형극, 

미국/영국 구조주의,

오스트리아 암실영화들,

이토 타카시, 가이 매딘




영상미디어센터 미디액트

www.mediact.org  02-3141-6300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343 ★[새 강좌] ] '과학콘서트' 정재승의 영혼공작소 오픈!! ★ file 엑스플렉스 2016.06.03 331
2342 2016 Climate Scouts 제1기를 모집합니다-! file 최가빈 2016.06.04 405
2341 외대 통역협회 제66회 하계외국어강좌 안내 file 외대통역협회 2016.06.06 344
2340 [영화감독 이송희일 특강] 영화는 어떻게 만들어지는가 (6월 28일) 엑스플렉스 2016.06.08 335
2339 ★[일러스트레이터 밥장 특강] 프리랜서로 폼나게 살아가기★ 엑스플렉스 2016.06.08 375
2338 ▶▶소설가 이우혁에게 듣는 <글에 생명 부여하기> (6월 25일)◀◀ 엑스플렉스 2016.06.08 336
2337 [세미나] 게으른 자를 위한 부자 되는 시스템 만들기 (비즈니스스쿨 2016-3기) 비즈니스리모델러 2016.06.08 337
2336 [미디액트] 아마츄어 증폭기와 함께하는 아마츄어뮤직 증폭 11기 --6/21개강!! 미디액트 2016.06.10 325
2335 [특강] 마음그림 워크숍 - 스스로 그리는 내면초상화 file 엑스플렉스 2016.06.10 424
2334 [특강] 디지털스토리텔링 - 1인 미디어시대, 나만의 콘텐츠 만들기 file 엑스플렉스 2016.06.10 486
2333 대학생들을 위한 장학퀴즈 세모큐 정식 오픈! file 육포뜯는스님 2016.06.13 402
2332 인연소리 열세번째 블라인드 소개팅 참가자를 모집합니다. devitt 2016.06.16 511
2331 장학금 받고 싶으면 필수 어플 알아볼까말까 2016.06.17 358
2330 ★『퇴마록』 이우혁 / 영화감독 이송희일- 오리지널 비법 특강★ file 엑스플렉스 2016.06.20 404
2329 [미디액트] 영화 편집 분석과 실제 Ver.1 -- 7/5 개강 미디액트 2016.06.21 333
2328 [공감만세] 여름방학, 청소년 서유럽 인문학여행학교 공감이 2016.06.21 225
2327 <제24회 아시테지 국제여름축제> 자원활동가 모집! file 2ya 2016.06.22 248
2326 [미디액트] 대세는 MCN ---7/18개강!! 미디액트 2016.06.22 313
2325 [아이크영어회화] 썸타는영어 / 워터파크 티켓 무료 이벤트 합니다 file 리아 2016.06.23 702
2324 [미디액트] 민용근 감독의 Shot by Shot_시네마토그래프에 대한 단상----7/11개강!! 미디액트 2016.06.24 334
Board Pagination Prev 1 ... 5 6 7 8 9 10 11 12 13 14 ... 127 Next
/ 127